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국 고등학교 커리큘럼 이야기

기사승인 2020.07.26  21:18:06   조회수 250

공유
default_news_ad1

- 윤아빠 유학칼럼

미국 대부분의 학교는 6 과목을 기본으로 커리큘럼이 구성된다. 영어, 수학, 과학, 역사, 제2외국어, 선택 과목 또는 활동(스포츠, 음악 등) 과목이 기본 틀입니다.

미국 유학을 간 첫 해는 중위권 정도의 학교는 ESL을 듣도록 되어있고, 중상위권학교는 ESL 과정 없이 제 학년 영어과정으로 바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영어를 ESL로 듣는 경우에는 제2외국어를 선택할 수 없습니다. 

문과 쪽 전공을 희망하고 영어가 센 학생의 경우는 영어 커리큘럼 구성을 9학년과 10학년은 Honors Class를 듣고, 11학년에 AP English Language를 듣고 12학년에 AP Literature 를 듣는 것이 가장 강하게 커리큘럼을 구성하는 것입니다. 수학의 경우, 9학년 때 과목이 정해지면 그 학생의 12학년까지의 수학 커리큘럼이 동시에 결정된다고 보면 됩니다. 

미국의 대부분 수학교사는 중간수학과목을 건너뛰는 것을 권유하지 않으므로, 9학년 수학과목 선택은 신중해야 한다. 만약 자녀가 대학에서 경제학, 경영학이나 통계학을 전공하고 싶다면, 11학년에 AP Calculus BC를 듣고 12학년에 AP Statistics를 듣는 구성이 가장 좋을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9학년에 Pre-Calculus 를 듣고 10학년에 AP Calculus AB를 듣도록 구성을 해야 합니다. 그럼 유학 가기 전에 Geometry and Algebra 2까지 공부를 하고 가서 학교에서 가서 테스트를 통해서 9학년에 바로 Pre-Calculus부터 듣도록 준비를 해야 합니다. 만약 문과적 전공을 희망하고 수학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면, 9학년(Algebra 2)- 10학년(Pre Calculus)- 11학년(AP Calculus AB)- 12학년(AP Calculus BC) 정도로 수학 커리큘럼을 구성하는 것이 무난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절대적인 기준은 아니며, 수학이 너무 어렵고 힘들다면 11학년까지 수학을 듣고 12학년에는 다른 관심 있는 과목으로 대체하는 것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단, 이 경우에는 현재 재학 중인 학교에서 권장 수학 학점 이수 조건에 부합하는 지와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에서 수학을 3년간 들어도 지원하는 조건에 적합한지를 살펴보고 정하도록 합니다.) 

과학의 경우, 일반적으로 2가지 형태의 커리큘럼 구성을 각 학교들이 선택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학교들이 선택하는 커리큘럼 구성은 9학년(Biology)-10학년(Chemistry)-11학년(Physics / AP Biology / AP Chemistry)이며, 12학년 과학은 11학년에 선택된 과학과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과학은 대학에서 전공하고자 하는 과목에 따라 커리큘럼 운용의 묘를 가질 수 있는데, 만약 Pre Med 진로를 고려하고 있다면, 고등학교 과학과목에서 가능하면 AP Biology 와 AP Chemistry가 들어가도록 커리큘럼을 구성하는 것이 좋고, Engineering 분야공부를 희망한다면, AP Physics B and C 과목을 고려하여 커리큘럼을 구성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NMH, Choate, Deerfield, Suffield 등의 학교는 9학년 과학과목을 Physics로 시작하는 시스템을 선택하고 있다. 10학년은 Chemistry(동시에 AP Physics 를 들을 수도 있으나 선생님 허락을 받아야 하며, 다른 학생보다 한 과목이 늘어나기 때문에 전체적인 GPA 관리를 하는 데 부담이 있으면 안 된다)이며, 11학년은 AP Physics 또는 AP Chemistry 중에서 선택하는 커리큘럼 구성을 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학교들은 9학년 과학과목이 Biology 로 시작하는 커리큘럼 구성을 선택하고 있습니다. 

학업적인 수준이 떨어지는 중하위권 몇몇 학교는9학년 때 생물, 화학 등의 기초과목을 통합해서 가르치는 '기초 공통 과학'을 1년 배우고, 10학년부터 한 과목씩 선택해서 과학수업이 진행되는 시스템을 선택하고 있는 학교들도 있습니다. 이럴 경우는 AP Science 과목을 충분히 듣지 못하는 커리큘럼 구성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과학분야 전공을 희망하고 과학을 좋아하는 학생이라면, 고등학교 선택을 하면서 이 학교의 과학 커리큘럼 구성이 어떻게 운영되는지를 살펴보고 학교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역사의 경우, 보통 9학년과 10학년은 고대 세계사부터 근대 세계사까지 공부하고, 11학년에 미국사를 공부하는 것이 미국 대부분의 고등학교에서 선택하는 역사 커리큘럼의 기준이라고 할 수 있다. 영어와 역사 성적이 우수한 학생은 10학년부터 AP World History 또는 AP European History 등을 역사 선생님의 허락을 통하여 들을 수 있고, 이런 학생은 대부분 11학년에 Regular US History가 아닌 AP US History로 바로 들어갈 수 있어, 역사과목에서 강세를 띠는 커리큘럼 구성이 가능합니다. 문과 쪽 전공을 희망하는 학생의 경우 영어와 더불어 역사 커리큘럼을 강하게 어필하도록 구성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제 2 외국어는 학생의 선택에 따라, 학교에 개설되어 있는 언어 중 선택이 가능합니다. 대부분의 한국 아이들은 Spanish를 선택하며, 최근 5년 전부터 Chinese를 선택하는 한국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앞으로 영어만큼 비중 있는 언어가 중국어이니만큼 제 2 외국어로 중국어를 선택하는 것은 적극적으로 고려해 볼 만 합니다. 대부분의 미국의 상위권 대학들은 제 2 외국어를 고등학교에서 3년 동안 공부한 학생을 원하는데, 많은 부모님들이 단지 고등학교에서 졸업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이유로 아예 제 2 외국어를 안 하거나 1년 ~ 2년만 공부하는 플랜으로 커리큘럼을 운영하다 대학 진학하는 12학년이 되어서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히는 경우를 보곤 합니다. 가능하면 제2외국어는 최소 3년을 유지하도록 합니다. 이상 5개 과목 (English, Math, Science, Social Studies, 2nd Language)이 Core Subject이며, 그 외 1과목은 보충 과목 정도나 활동과 관련된 과목 정도로 생각하면 됩니다.

*본 기고•칼럼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윤아빠 이인호 대표
멘토스테이블 서울, 대구, 필라델피아

윤아빠 이인호 대표 columnist@dherald.com

<저작권자 © 헤럴드투모로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4
set_hot_S1N5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3
set_hot_S1N17
set_hot_S1N14
set_hot_S1N15
set_hot_S1N16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